바둑TV on air 편성표
바둑뉴스
home Home > 바둑뉴스 > 국내뉴스
앞서고 있는 젊음
신진서, GS칼텍스배 결승서 이세돌에게 2-1로 앞서
  • [GS칼텍스배]
  • 뉴스제공 : 사이버오로 / 김수광 2018-05-16 오후 4:55:13
▲ GS칼텍스배 결승3국을 마친 뒤 신진서 9단(왼쪽)과 이세돌 9단이 복기하고 있다.

패기의 파이터, 노련한 파이터. 누가 우승할까. GS칼텍스배 정상에서 벌이는 신진서(18) 9단과 이세돌 9단(35)의 맞대결이 흥미롭다. 3번 겨룬 결과 신진서가 2-1로 앞서고 있다.

16일 서울 마장로 바둑TV스튜디오에서 열린 제23기 GS칼텍스배 결승5번기 3국에서 신진서가 이세돌에게 284수 만에 백불계승했다.

신진서는 “초반은 인공지능의 대국에서 나왔던 형태가 나와 빠르게 둘 수 있었는데, 내가 편한 국면이었다. 하변에서 확실히 좋아졌다고 생각했는데 이후 처리를 잘 못해서 미세해졌다.”고 결승3국을 되돌아본 뒤 “흑 포석 연구에 힘쓰고 있다. 내일 대국을 위해서도 충분히 연구하겠다.”고 했다.

컨디션 조절 관리에 관해선 “한판 진다고 해서 못 자는 스타일은 아니다. 보통 8시간 자는데 잠을 푹 자면서 이번 결승에 임하고 있다.”고 말했다.

결승전 이전엔 신진서가 상대전적에서 무승3패로 처지고 있었는데, 이젠 2승4패로 차이가 바짝 좁혀졌다.



매일경제신문과 MBN․한국기원이 공동주최하고 GS칼텍스가 후원하는 제23기 GS칼텍스배의 우승상금은 7000만원, 준우승상금은 1500만원이다. 제한시간은 각자 10분에 40초 초읽기 3회를 준다.

지난 대회 결승에서는 안국현 8단이 김지석 9단에게 종합전적 3-2로 승리하며 입단 후 첫 타이틀을 획득했다.

▲ 신진서.


▲ 이세돌.










이전 다음 뉴스목록
이전 다음 뉴스목록